2018SS 시즌오프 세일 (최대 50% 할인)


Pantalono Torino 01,05 [PT01,05]

  • 17.12.04
  • Hit : 285



[ Pantaloni Torino ]

PT 01 / PT05




평범한 삶이 없는 현대의 남성들에게 삶은 '전쟁' 그 자체다.

매 순간의 활동들과 언쟁으로 쌓인 스트레스는 언제나 우리를 지치게 한다.

편안한 안정감 없는 삶의 연속 속에서 우리는 스스로를 고문 하듯이 의복의 선택에서도 깔끔한 인상과 스마트한 이미지를 위해 타이트하거나 슬림한 핏을 선택한다.


하지만 더 이상 의복이 현대의 남성들에게 있어 불편해서는 안된다.

이번 PT01 의 겨울 제품들은 현대 남성들의 불만을 잘 귀담아 들었고 그것을 해소해주기 위한 편안한 실루엣의 팬츠들을 선보였다.




데일리한 비즈니스맨들의 팬츠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켜주는 비즈니스(Buiseness) 라인

기존의 에보핏에서 밑위를 조금 더 올리고 허벅지와 엉덩이를 조금 내렸다.

이 작은 차이는 슬림핏을 갈망하던 하체 발달형 남성들에게 조금 더 편안함을 선물해주고 덤으로 슬림한 핏까지 보여주니 일석이조가 아닐까 한다.



: PT01 17FW Business 에보핏 치노팬츠 [카키그레이]


: PT01 17FW Business 에보핏 치노팬츠 [블랙]





아름다운 색감의 카키 그레이 컬러

또 그 컬러를 단순히 들어내지만 않고 바지 안쪽에서도 색을 맞추어 안감 역시 아름다운 조화를 보여주고 있다.






글로벌한 라이프 스타일을 가지고 있는 출장이 잦은 남성들을 위한 트래블 & 릴랙스(Travel & Relax)라인

우선 허리에 자유를 주고 싶었다.


직장인에게 있어 벨트는 단정함과 완벽함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때로는 허리를 옥죄는 고문스런 물건이기도 하다.

바쁜 출장기간동안에는 꼭 셔츠만이 아니라 두툼한 니트와 심플하고 간결한 맨투맨이 허락이 된다.

벨트는 잠시 캐리어에 넣어두고 포멀한 니트와 맨투맨을 매치해서 허리를 숨기고 편안하게 돌아다녀보자 이건 출장의 특별한 혜택이다.

기존의 밴딩 슬랙스들과는 조금 다르게 지퍼를 두어 억지로 바지를 내리지 않는 수고스러움을 덜어 주었다.


그리고 충분히 여유있는 실루엣과 밑단의 턴업은 당신을 조금 더 신경쓴 남자처럼 보이게 하고싶은 피티만의 특별한 신경쓰임이다.

기본좋게 입고 출장을 가보자



: PT01 17FW 릴랙스핏 밴딩 턴업 슬랙스 [블랙]

: PT01 17FW 릴랙스핏 밴딩 턴업 슬랙스 [그레이]



안으로나 밖으로나 튼튼함을 보여주어 조금은 실수가 있을 수 있는 모두에게 언제나 꽉 잡아주고 걱정없이 앞으로 나아가게 해준다.

안감의 차별화는 피티의 자랑이자 어느새 시그니처로 자리 잡게 되었다.

튼튼하게 박음질 되어 있고 외부와 내부의 색감차이를 고려해 눈에 가장 알맞은 색감을 보여주어 아침에 일어나

바지를 고를 때 하루시작을 한숨이 아닌 미소로 시작할 수 있게 해준다.




PT05



피티의 데님라인 PT05 역시 발군의 핏감과 워싱 색감과 디테일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았다.

단순히 원단만 바뀐 문제가 아니다. 데님과 치노 슬랙스는 다들 엄연히 다른 바지들이다.

하지만 이태리 팬츠의 장인이라는 수식어는 절대 함부로 불리어 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데님라인에서도 유감없이 보여준다.

꽤나 섹시한 워싱과 군더더기 없이 흐르는 핏 남자의 몸을 타고 흘러 내리는 건 코트만 그런 줄 알았는데 피티의 데님들 역시 우아하게 흐리고 있다.


: PT05 17FW 아이코닉 프로젝트 슈퍼슬림핏 워시드 블랙 데님

: PT05 17FW 아이코닉 프로젝트 슈퍼슬림핏 진청 데님





내부의 안감역시 다른 피티의 바지들과 마찬가지로 튼튼한 박음질 여타 다른 브랜드에서는 볼 수 없었던 독특한 무늬들이 표현되어 있다.

마치 여행을 떠나는 남자의 모습을 형상화 시켰는데 역시 이런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도 세세하게 표현하고 싶은 피티의 욕심은 끝이 없는 것 같다.





이런 바지들을 소유하고 있다는 것은 언제나 남들과 차별화된 준비전략으로 성공을 꿈꾸는 비즈니스맨의 정신이 아닐까 한다.

물론 비즈니스맨이 아니여도 좋다.

낭만을 꿈꾸며 세계를 돌아다니는 사람에게도, 또는 이제 정말 모든 걸 내려놓고 나 자신을 돌아봐야할 남자에게도 좋은 바지는 필수품이다.

바지는 상의와 슈즈의 중간 부분이다. 중심이기 때문에 언제나 좋은 균형을 유지 해주어야 한다.




* 모스트팝 시즌오프 세일의 출발점

당신에게 좋은 균형을 책임져줄 PT의 팬츠들을 특별한 할인가격에 만나보시길 바랍니다. *


PT01 바로가기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